그렇게 사람들은 찢어도 찢어도 공간 …

그렇게 사람들은 찢어도 찢어도 공간 하나 없이 촘촘한 살코기들의 세계에서-빡빡한 시간으로 손가락의 지문을 지우며-그렇게 그렇게 살아가는 탓에-기름진 음식들 위에서 구르고 싶어 하는지도 모르겠다.

Bookmark the permalink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