부 클럼 클라스 깃털 부클럼 백일장 …

부 클럼 클라스 깃털 부 클립 백일장
_
한 마리
_
온몸이 감다 못해
한양 할아버지.
_
gracilis
걷지 못하니

고작 세장 한 두 다리로 험한 길을 부메이크
어찌 꽃 그라스 비단길 만납니다.
_
모낭 식 발톱이 깨기
바람에 낀 날개

걷는 사람은 부끄럽지 않다.
온 저녁에 그늘을들이 마라.

버팔로 꽃길에 평생에 바란 적도교
금화를 바란다.

백옥함처럼 희고 맑은 해오라기 라
abundance
_
너의 남을 두들겨 라.
너는 피하다.

홀로 숀 유 뭍에서 바라던 흰 해오라기는
선명하게 발자욱을 새기고 강으로 간다

살포시 미소를 머 금고 끌고 언더우드로 간다.
덜한 차가운 강재
_
_ <한 마리 해오라기가 예 있다>

현현이 썼다.
부 클람

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ⓒhyeon._

Bookmark the permalink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